노르웨이 보건국, 에버브리지 공공경보 솔루션 도입해 코로나19 리스크 경감
노르웨이 보건국, 에버브리지 공공경보 솔루션 도입해 코로나19 리스크 경감
  • 김준현
  • 승인 2020.09.1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링턴, 매사추세츠=종합시사매거진)
재난관리(CEM) 및 전국 공공경보 솔루션 업계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 에버브리지(Everbridge)(나스닥: EVBG)가 노르웨이 보건국이 에버브리지의 공공경보 솔루션을 도입했다고 10일 발표했다.

노르웨이 보건국은 에버브리지의 공공경보 솔루션을 활용해 해외 여행을 떠난 수많은 자국민을 대상으로 격리 지침이나 위험도 등 코로나19 대응 정보를 신속히 제공하고 있다. 코로나19 환자가 다양한 관광지에서 늘고 있는 가운데 노르웨이 당국은 해외 여행에서 돌아오는 자국민들에게 귀국 시 지켜야 할 필수 지침을 에버브리지를 통해 전달한다. 에버브리지의 공공경보 시스템은 어쩌면 삶을 구할 수도 있는 귀중한 정보를 시의 적절하게 제공한다. 또 개인 식별 정보(PII)을 수집하지 않는 방식으로 수신자의 프라이버시를 완벽하게 보호하고, 보건국의 공식 정보를 맞춤형 SMS로 제공한다.

노르웨이 보건국은 ‘현재 귀하가 여행하고 있는 곳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늘고 있기 때문에 귀국 시 격리될 가능성이 높다’와 같은 메시지를 자국민 여행객들에게 전달한다.

'셀 브로드캐스트(cell-broadcast)’와 주소·그룹·위치 기반 멀티채널 기술을 결합한 에버브리지의 하이브리드 공공경보 시스템을 사용하면 노르웨이 자국민 전원이나 특정인을 대상으로 모바일 경보를 발송할 수 있다. 물론 프라이버시도 보호한다. 이를 통해 정부는 코로나19 위험지대 및 귀국 시 지켜야 할 프로토콜 등 중요한 정부를 자국민에게 전달해야 하는 주의의무(Duty of Care)를 다한다.

에스펜 르스트룹 낙스타(Espen Rostrup Nakstad) 노르웨이 보건국 부국장은 노르웨이 TV 2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노르웨이 보건국은 에버브리지의 공공경보 시스템을 이용한다”며 “SMS를 통해 노르웨이 관광객에게 상황 변화를 알리는 것은 관광객들이 현재 상황을 스스로 평가하고 지키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4월 노르웨이 보건국은 에버브리지의 공공경보 시스템으로 노르웨이 전 국민과 외국인 관광객 30만명에게 540만건의 코로나19 팬데믹 관련 안전 문자를 발송했다. 보건국은 수신자의 국적에 맞춰 노르웨이어,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 폴란드어, 러시아어로 각각 문자를 전달했다.

유럽연합(EU)이 회원국들에게 2022년 6월까지 전국 공공경보 시스템을 갖추도록 의무화한 가운데 최근 발생한 코로나19 팬데믹은 공공경보 시스템 도입에 기폭제가 됐다.

하비에 콜라도(Javier Colado) 에버브리지 인터내셔널 수석부사장은 “노르웨이 보건국은 해외에서 여행하는 국민들에게 정보를 전달하고 그들의 안전을 지키는 리더십 모델을 보여줬다”며 “국민들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한편 어디서 여행하든 경계심을 늦추지 않도록 돕는 노르웨이의 공공 안전 이니셔티브를 지원하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에버브리지는 현재 호주, 그리스, 아이슬란드, 네덜란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페루, 싱가포르, 스웨덴 등 유럽과 아시아, 오세아니아, 중동, 아프리카, 남미 11개국에 전국 경보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플로리다, 뉴욕, 캘리포니아 등 미국 49개 주를 비롯한 북미 3700여 개 시와 주, 카운티에서 에버브리지의 전국 경보 시스템이 제 몫을 다하고 있으며, 유럽과 아시아, 인도에도 배치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 대표전화 : 02-780-0990
  • 팩스 : 02-783-25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명
  • 법인명 : 종합시사매거진
  • 제호 : 종합시사매거진
  • 등록번호 : 강남, 라00504
  • 등록일 : 2010-11-19
  • 발행일 : 2011-03-02
  • 발행인 : 최우림
  • 편집인 : 정하연
  • 종합시사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종합시사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newszine@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