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가상화폐 줄줄이 신규상장... 이체·거래비용 대폭 절감
[금융] 가상화폐 줄줄이 신규상장... 이체·거래비용 대폭 절감
  • 오재호
  • 승인 2019.06.1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컴퓨터 등에 정보 형태로 남아 실물 없이 사이버상으로만 거래되는 전자화폐의 일종으로, 각국 정부나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일반 화폐와 달리 처음 고안한 사람이 정한 규칙에 따라 가치가 매겨진다. 지폐·동전 등의 실물이 없고 온라인에서 거래되는 화폐를 말한다. 해외에서는 초반 눈에 보이지 않고 컴퓨터상에 표현되는 화폐라고 해서 '디지털 화폐(Digital Currency)' 또는 '가상화폐' 등으로 불렀지만, 최근에는 암호화 기술을 사용하는 화폐라는 의미로 '암호화폐'라고 부르며 정부는 '가상통화'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암호화폐는 각국 정부나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일반 화폐와 달리 처음 고안한 사람이 정한 규칙에 따라 가치가 매겨진다. 결국 가치가 매겨진대로 가격이 정해진다는 결론이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세계 첫 비트코인 선물거래 성사
백트는 당초 지난해 말 영업을 시작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미국 금융당국의 승인이 늦어지면서 반 년 가까이 일정을 연기했다. 올해 초엔 가상화폐 업계에서는 “미국 금융당국이 비트코인 ETF(상장지수펀드) 승인을 1년 넘게 연기한 상황에서 시장에 남은 유일한 호재는 백트뿐”이라는 얘기가 나돌았다. 지난 2월 300만원 수준까지 떨어졌던 비트코인이 본격적으로 반등하기 시작한 건 이달 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모회사인 인터콘티넨털익스체인지(ICE)의 가상화폐 선물거래소 ‘백트(Bakkt)’가 영업 일정을 확정 지으면서 부터다.

한동안 무소식이던 백트의 영업 일정이 정해진 것이다. 켈리 로플러 백트 최고경영자(CEO)가 블로그를 통해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와 협력해 7월부터 비트코인 선물계약 테스트(UAT)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 첫 비트코인 선물거래가 성사된다는 의미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떠나갔던 기관투자가들이 다시 돌아왔다. 이달 초 600만원대 초반에 머물러 있던 비트코인 가격은 보름 만에 900만원대 중후반까지 치솟았다.
한 가상화폐 전문가는 “위축됐던 기관 투자 시장이 다시 살아나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며 “조만간 1,000만원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고 말했다.
 
신규 가상화폐 신규 상장 줄이어
가상화폐 거래소도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물이 들어올 때 노를 저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업비트는 지난 달 초부터 지난 26일까지 원화마켓과 BTC(비트코인)마켓을 통틀어 12개의 신규 가상화폐를 상장했다. 썬더코튼, 코스모스, 아르고, 티티씨프로토콜, 펀디엑스, 앵커 등 낮은 가격대의 신규 가상화폐였다. 빗썸도 최근 두 달 새 믹스마블, 코넌, 앵커, 오브스, 밸러토큰 등 5개를 상장했다.

신규 가상화폐 상장은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한 가상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얼어붙었던 시장이 살아나면서 중단했던 가상화폐 개발팀이 다시 움직이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상장되는 가상화폐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전반적인 국내 가상화폐 거래시장은 과거에 비해 많이 위축됐다는 평가다. 26일 기준으로 세계 가상화폐 거래시장에서 원화가 차지하는 비중은 1.93%에 불과했다. 달러화(50.33%), 엔화(42.55%), 유로화(2.19%)에 이어 네 번째다. 한때 30~40% 비중까지 치솟았던 것을 고려하면 대폭 줄어든 규모다.
가상화폐 업계 관계자는 “2017년 말부터 국내 금융당국이 집중적으로 가상화폐 거래 규제에 나서면서 대다수 투자자가 이탈하거나 해외 거래소로 빠져나간 영향”이라고 말했다.
 
거래소공개가 가상화폐공개 대체할 것
가상화폐시장이 부활하면서 신규 가상화폐의 완판 사례도 이어지고 있다. 가상화폐거래소 픽코에 따르면 지난 23~24일 이틀에 걸쳐 이뤄진 사전판매에서 ‘브레이브사운드토큰(BRST)’ 물량 5,000만 개가 모두 팔려나갔다.

BRST는 빅뱅, 씨스타 등을 프로듀싱한 용감한 형제가 주축이 돼 개발한 가상화폐다. ‘K팝 코인’이라는 콘셉트로 개발됐다. 스트리밍 전용 플랫폼 ‘브레이브(Brave)’(가칭)에서 주로 쓰인다. 브레이브는 중개자 없이 가수들이 직접 자신의 콘텐츠를 등록하고, 이를 소비자가 실시간으로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BRST는 개당 21원에 거래됐다. 총 4차에 걸쳐 판매됐고, 판매 때마다 약 2시간 남짓한 시간 안에 모든 수량을 소진했다.

픽코는 앞서 국내 핀테크업체 마이크레딧체인이 개발한 가상화폐 1,000만 개도 완판시켰다. 1차 판매 물량 200만 개는 5분 만에, 2차 판매 물량 200만 개는 50분 만에 모두 팔려나가는 기록을 세웠다. 개당 판매가격은 10~30원이었다.
픽코가 진행한 것은 가상화폐공개(ICO)의 일종인 거래소공개(IEO)다. 가상화폐에 대한 자체 검증을 마친 가상화폐거래소가 일정 물량을 독점 상장한 후 대신 판매하는 것이다. 가상화폐 업계에서는 향후 IEO가 ICO를 완전 대체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암호화폐, 이체·거래비용 대폭 절감
암호화폐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분산형 시스템 방식으로 처리된다. 분산형 시스템에 참여하는 사람을 채굴자라고 하며, 이들은 블록체인 처리의 보상으로 코인 형태의 수수료를 받는다. 이러한 구조로 암호화폐가 유지되기 때문에 화폐 발행에 따른 생산비용이 전혀 들지 않고 할 수 있다. 또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에 저장되기 때문에 보관비용이 들지 않고, 도난·분실의 우려가 없기 때문에 가치저장 수단으로서의 기능도 뛰어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거래의 비밀성이 보장되기 때문에 마약 거래나 도박, 비자금 조성을 위한 돈세탁에 악용될 수 있고, 과세에 어려움이 생겨 탈세수단이 될 수도 있어 문제가 된다.

2009년 비트코인 개발을 시작으로 2017년까지 무려 1,000여 개에 이르는 암호화폐가 개발됐으며, 이 가운데 절반인 약 500여 개가 거래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표적인 암호화폐로는 비트코인을 비롯해 이더리움, 비트코인 골드, 비트코인 캐시, 리플, 대시, 라이트코인, 모네로 등이 있는데, 현재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이 암호화폐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1225
  • 대표전화 : 02-780-0990
  • 팩스 : 02-783-25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가영
  • 법인명 : 종합시사뉴스매거진
  • 제호 : 시사뉴스매거진
  • 등록번호 : 강남, 라00488
  • 등록일 : 2010-11-19
  • 발행일 : 2011-03-02
  • 발행인 : 최수지
  • 편집인 : 최수지
  • 시사뉴스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뉴스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newszine@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