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원주 용수골 자락의 ‘팬션 미담(味談)’
강원도 원주 용수골 자락의 ‘팬션 미담(味談)’
  • 정희
  • 승인 2020.06.10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로 지친 가족들의 ‘맛과 멋’의 힐링 공간

강원도 원주하면 먼저 치악산과 백운산이 생각난다. 치악산의 줄기가 서쪽으로 뻗어오다 가장 높은 봉우리가 백운산인데, 함께 국립공원에 포함되어있다. 치악산은 아버지 산, 백운산은 어머니 산이라고 한다. 
또, 강원도 원주시와 충청북도 제천시의 경계에 해당되는 이곳의 주 계곡은 북쪽의 백운천으로, 대용수골과 소용수골로 나뉜다. 물이 맑고 경치가 아름다워 여름에 피서지로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이제는 특별한 계절이 없이 휴일이면 가족 중심으로 가까운 자연을 찾아 시간을 보내는 것이 힐링의 수단으로 자리 잡은지 오래다. 
강원도 원주시 판부면 서곡리, 원주혁신도시에서 차량으로 5분거리, 원주 신역사 건설부지에서도 5분 거리로 도심에서의 접근성이 뛰어난 곳에 천혜의 백운산 자연휴양림이 품고 있는 후리사계곡 아래의 용수골 유원지가 있다. 
바로 이곳을 지나다 보면 용수골 자락 초입쯤 아늑하게 들어앉아 맛과 멋을 담아 세상과 소통하는 미담(味談)에 눈길을 빼앗기게 된다. 
마치 영화 속 장면에서처럼 지중해 해변을 접한 야외 파티장이 떠오르는 미담 한정식 건물 아래 카페 ‘La vita’ 앞 테라스에는 바비큐테이블이 들어서 있고, 이국적 분위기의 어닝(awning: 차양막) 아래, 밤의 조명은 가히 환상적이라 할 수 있다.

건축업을 하는 전용재, 김지영 부부가 직접 건축하고 운영하는 미담(味談)은 펜션, 한정식, 카페 ‘La vita’ 로 구성되었으며, 펜션 건물 아래층에는 실내골프장과 노래방 시설이 갖춰져 있다. 수려한 자연환경을 즐기면서 식사를 할 수 있으며, 독채 팬션과 카페를 함께 사용할 수 있다.
미담(味談) 팬션 동에는 온돌룸 6개, 화장실 2개로 이루어져 있고, 기본인원 15명부터 최대 25명까지 이용 가능하며, 계곡 쪽으로 향한 1층에는 실내 골프장과 노래방이 있다. 또한 사실상 본관 건물 격인 미담 한정식 동에는 도로쪽 1층은 한정식 식당이며, 이건물 2층 역시 펜션으로 적은 인원의 가족들이 이용할 수 있는 방이 있다. 
한정식 건물의 계곡쪽으로 내려와서 아래층에는 카페 ‘La vita’로 이곳에 앉아 커피와 함께 바라보는 풍광은 마치 선계(仙界)에 와있는 것과 같은 착각을 일으킬 법도 하다는 생각이 든다. 
한정식 미담은 곤드레밥 정식과 토종능이백숙이 인기메뉴로, 한번 다녀간 고객들이 지금도 다시 찾아와 즐기는 메뉴로 유명하다, 또한, 야외 바비큐테이블에서 구워 먹는 이베리코 등급의 돼지고기 삼겹살은 우리의 옛날 토종 돼지고기 맛으로 그 맛을 결코 잊지 못하고 지금도 생각나는 메뉴다. 
물론 집에서 음식물을 준비해와서 바비큐 테이블을 빌려 직접 요리해 먹어도 되며, 아니면 야채 및 밑반찬까지 이미 고객들에게 맛을 인정받은 미담에게 맡기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작은 모임의 단체와 규모가 큰 가족모임 등, 그리고 가족 및 연인이 도심에서 멀지 않아 이동하는데 피로감을 느끼지않고 즐기며 다녀갈 수 있는 미담(味談)이 코로나19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는 ‘찐’ 청정 지역이 아닌가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 대표전화 : 02-780-0990
  • 팩스 : 02-783-25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명
  • 법인명 : 종합시사매거진
  • 제호 : 종합시사매거진
  • 등록번호 : 강남, 라00504
  • 등록일 : 2010-11-19
  • 발행일 : 2011-03-02
  • 발행인 : 최우림
  • 편집인 : 정하연
  • 종합시사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종합시사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newszine@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