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0 15:24 (토)
한국투자증권, 증권사 최고 실적 뽐낸 'IB 올라운드 플레이어’
한국투자증권, 증권사 최고 실적 뽐낸 'IB 올라운드 플레이어’
  • 김원규
  • 승인 2018.02.27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투자증권(사장 유상호)이 제9회 한국 IB대상에서 종합대상을 받았다. 지난해 제8회에 이어 2회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투자증권은 투자은행(IB) 사업에 힘입어 지난해 국내 증권사 중 가장 좋은 실적을 냈다. 자기자본 4조원 이상인 국내 초대형 IB 중 유일하게 지난해 말부터 발행어음 업무를 시작하는 등 증권업계를 선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제9회 한국 IB대상 수상 기업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영업수익 6조2005억원, 영업이익 6847억원을 냈다. 순이익은 5244억원이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업계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증권업계에서는 한국투자증권이 지난해 12.2%의 자기자본이익률(ROE·순이익/자기자본)을 낼 수 있었던 비결 중 하나로 IB 부문의 수익성을 꼽았다.

 

지난해 프로젝트금융 등 여러 IB 부문에서 고르게 좋은 성적을 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드림웍스 본사, 미국 워싱턴DC 센티널2빌딩, 핀란드 우체국의 물류시설 등 대체투자에서도 실적을 냈다.

 

유상증자 부문에서는 대한항공, 삼성증권, 현대상선 등의 대표주관을 맡으며 1조1462억원의 업계 최대 실적을 달성해 1위에 올랐다. 기업공개(IPO) 부문에서는 게임 ‘검은 사막’의 개발사인 펄어비스를 비롯해 16건을 대표주관하며 지난해 IPO 건수 1위에 올랐다.

 

IPO 수수료뿐 아니라 IPO를 계획하고 있는 비상장기업에 투자해 수익을 내는 방식으로 수익원을 다각화했다. 유상증자와 IPO 등에서의 실적을 기반으로 이번 제9회 한국 IB대상 주식발행(ECM) 부문 3위에 올랐다. 올해에는 인수금융과 인수합병(M&A) 자문 등의 부문을 IB3본부로 독립시켜 수익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채권발행(DCM) 부문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3위 자리를 지켰다. 대표주관 기준으로 9조8573억원 규모(251건)의 채권을 발행했다. 일반회사채(SB)와 여신전문금융회사채(FB)에서 3위, 자산유동화증권(ABS) 6위였다.

 

초대형 IB 중 유일하게 지난해 11월 발행어음 업무 인가를 받아낸 한국투자증권은 발행어음을 통해 조달한 자금을 중소·중견기업 투자 등 기업금융에 운용하고 있다. 올해 계획하고 있는 발행어음 판매 규모는 약 5조원이다. 이 분야에서 올리는 수익도 올해부터 전체 실적에 본격 반영될 전망이다. 발행어음 업무와 IB 부문의 시너지 효과도 예상된다.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해외 투자에도 적극 나서 아시아 금융시장에서 위상을 높이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아시아 지역의 채권과 대체투자 상품 등에 회사의 고유자산을 적극 투자하겠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인수한 인도네시아의 단팍 증권사와 이달 초 유상증자를 통해 자기자본 기준 현지 7위 증권사가 된 베트남 법인(KIS 베트남)을 통한 아시아 시장 진출을 강화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1125)
  • 대표전화 : 02-780-0990
  • 팩스 : 02-783-25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운정
  • 법인명 : 데일리뉴스
  • 제호 : 종합시사매거진
  •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0618
  • 등록일 : 2010-11-19
  • 발행일 : 2011-03-02
  • 발행인 : 최지우
  • 편집인 : 정하연
  • 종합시사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종합시사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newszine@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