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을 부르는 이름은 따로 있다
성공을 부르는 이름은 따로 있다
  • 김준현
  • 승인 2019.07.1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가 알려주는 좋은 이름은?
지인철학작명원 박대희 원장
한 사람을 평생 대변하며 따라다니는 것. 바로 이름이다. 어떻게 짓느냐에 따라 한 사람의 운명이 달라진다. 운명의 갈림길에서 바꾼 이름으로 희비가 엇갈린다. 부모는 자녀에게 좋은 운수가 담긴 이름을 지어주고 싶다. 일이 잘 풀리지 않아 괴로운 성인은 개명으로 돌파구를 찾는다. 전환점이 되는 이름 짓기. 누구에게 맡길까. 인터넷으로 의뢰해 받는 이름에 진실성이 있을까. 작명 전문가로부터 ‘좋은 이름 짓는 법’에 대해서 알아본다.
 
지인철학작명원 박대희 원장 사진촬영=시사매거진CEO 이 신 기자
지인철학작명원 박대희 원장 (사진촬영=이 신 기자)
 
정성을 담은 이름이 진짜 이름 
매년 개명 신청 건수는 15만 건에 달한다. 아기가 태어나는 집은 이름을 어떻게 지어야 할지 백방으로 수소문한다. 우리 사회에서 이름에 대한 철학과 믿음은 확고하다. 이름에 따라 여생이 좌우될 수 있다. 이것은 오랫동안 끊임없이 증명돼왔다. 사주에 없는 것을 채워주는 이름, 성명학에 기반해 지은 이름이 복을 부른다. 성명학의 대가에게 개명할 이름을 받았을 때 가슴이 뻥 뚫리는 느낌을 받는 이유다. 새로 지은 이름이, 부족하거나 없는 오행을 채워주면서 좋은 기운이 흡수된다. 오랫동안 공부하며 내공을 쌓아야 이름 하나로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 지인철학작명원 박대희 원장은 얼굴경영학, 미래예측학, 관상학, 사주명리학, 성명학을 공부하며 올해로 19년째 작명가로 활동하고 있다.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리틀텔레비전’에 출연해 또 한 번 화제가 됐다. 
“이름에 사주명리학, 성명학, 사주풀이를 결합해 앞날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아 짓습니다. 사주명리학적인 분석과 음양오행의 원리를 담아 기운을 북돋고 사주의 균형을 잡아줍니다. 긍정적 기운을 얹기 위해 행운번호와 방향도 제시합니다. 작명의 효과를 볼 수 있도록 매번 최선을 다합니다. 좋은 이름과 나쁜 이름은 분명히 존재합니다.”
 
지인철학작명원의 내부 로비 사진촬영=시사매거진CEO 김준현 기자
지인철학작명원의 내부 로비 (사진촬영=김준현 기자)

사람들은 대개 평탄하고 안정된 앞날을 기대하기 때문에 이름을 지을 때 많이 고민한다. 하지만 듣거나 쓰기에만 좋다고, 혹은 흔하지 않다고 좋은 이름은 아니라고 한다. 요즘 특이하고 예쁜 이름을 선호하는데 이 역시 꼭 좋다고 볼 수도 없다. 신생아라면 안정감을 주는 이름이 좋다. 요즘 유행하는 이름들 중 어려운 발음의 이름들은 부르는 사람의 템포를 꺾는 이름이라고 한다. 성과 자연스럽게 연결되지 않아 꺼려진다. 반면 부드럽게 불리는 이름들은 불릴 때마다 에너지가 느껴진다. 결과적으로 듣기 쉽고 부르기 쉬우면서 좋은 기운을 담아야 좋은 이름이 된다는 이야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 대표전화 : 02-780-0990
  • 팩스 : 02-783-25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명
  • 법인명 : 종합시사매거진
  • 제호 : 종합시사매거진
  • 등록번호 : 강남, 라00504
  • 등록일 : 2010-11-19
  • 발행일 : 2011-03-02
  • 발행인 : 최우림
  • 편집인 : 정하연
  • 종합시사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종합시사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newszine@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