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14:23 (월)
여의도 맛집 족발1번지 서정아 대표 프랜차이즈 사업 꾀하는 철의 여인의 비결
여의도 맛집 족발1번지 서정아 대표 프랜차이즈 사업 꾀하는 철의 여인의 비결
  • 유미라
  • 승인 2018.02.2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당의 메뉴판을 보면 맛집인지 쉽게 판별할 수 있다. 메뉴의 통일성이 있다면 분명한 맛집이다. 신메뉴가 끊임없이 출시되면서 이곳에 오면 꼭 먹어야 할 대표 음식이 있기 때문에 메뉴판이 빼곡하다. 족발1번지의 메뉴판을 보면 돼지족발 하나도 풀어낼 음식이 저렇게 많은지 새삼 감탄한다. 족발1번지 서정아 대표가 치열한 맛집 전쟁터인 여의도에서 6년 동안 갈고 닦은 내공은 짐작보다 훨씬 뛰어났다.

 


 

까다로운 네이버 블로거가 인증한 맛집

“지금까지 먹은 족발은 진짜 맛있는 족발이 아니었다. 살코기까지 야들야들하다!”

 

네이버의 유명한 블로거가 족발1번지에서 불족을 먹은 후기에 쓴 말이다. 밑반찬으로 직접 담가 맛있는 매콤함이 살아있는 무김치와 사골육수로 만들어서 고소하고 시원한 콩나물국을 극찬했다. 불족을 쌈으로 먹어도 그냥 먹어도 맛있게 매워서 찬사를 남겼다. 포차 식으로 꾸민 인테리어에서 정겨움도 느껴지니 저녁 술 한 잔 생각나는 식당으로 제격이다. 족발1번지 서정아 대표는 “족발 체인점으로 시작했지만 여의도 지역의 특성을 고려해 새로운 메뉴를 계속 추가하고 있다”라며 “독창적인 족발의 맛을 일정하게 유지해 여의도 직장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체인점에서 한 단계 발전해 ‘족발1번지’라는 명칭으로 프랜차이즈 사업을 기획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여의도는 단골손님이 많습니다. 퇴근 후 식사를 해결하고 술도 마실 겸 오시는 직장인분들이 많죠. 많이 오시는 분은 1주일에 3번 이상도 오세요. 단골손님에게 매번 똑같은 음식만 드리고 싶지 않아서 여러 음식을 개발하게 됐습니다.”

 

처음 문을 열고 난 후 손님이 다 빠져나간 새벽. 직원들도 퇴근하기 위해 새벽차를 타러 갔던 그 시각에 서 대표는 혼자 텅 빈 식당을 지켰다. 기존의 족발 메뉴의 맛을 더 업그레이드할 순 없을까. 신메뉴로는 어떤 게 좋을까. 밤새 요리를 하다 보면 아침 해가 밝아온다. 그는 “저녁에 출근해 아침에 퇴근한다. 여의도의 식당들은 교통편이 끊기는 시간까지 운영하는 편이지만 족발1번지의 마감 시간은 손님이 정한다. 밤새 회포를 푸는 손님이 있다면 서 대표도 음식을 연구하며 자리를 지킨다. “소주 2~3병밖에 못 파는데 힘든 일을 왜 사서 하느냐”라는 주변의 걱정도 있지만 그는 차마 “영업이 끝났다”라는 말을 입 밖에 내지 못한다. 직원보다 더 열심히 일해서 그 누구도 사장이라 짐작하지 못하는 서 대표. 족발1번지에서 술과 족발로 아쉬움을 달래는 고객이 1명이라도 있다면 기꺼이 장소를 내주는 마음씨. 역시 맛집 대표다운 운영철학이 느껴진다.

 


 

벨리댄스 강사의 반전 인생

6년 전 서 대표는 우연히 여의도에 족발음식점을 하자는 제안을 받고 투자를 결심했다. 그전까지는 음식점 경영은 그의 인생에 있지 않았다. 자본금만 주면 되는 줄 알았는데 일이 꼬이면서 직접 경영을 맡게 됐다. 처음 해보는 도전. 음식점 운영은 힘에 부치는 일이었다.  

 

“오픈하고 6개월 정도까지는 정말 힘들었어요. 직원들이 손님께 ‘어서 오세요’라고 인사할 때마다 불안했어요. 영업이 끝나면 홀로 식당 주방에서 요리했어요. 식당 음식은 만들어본 적이 없어서 처음부터 독학으로 공부했습니다.”

 

서 대표는 난생처음 식당 주인의 역할을 맡아 긴장했지만 겉으로는 티가 잘 나지 않았다. 낮에는 계속 해왔던 벨리댄스 강사를 하면서 까다로운 여의도 직장인의 입맛을 저격하는 족발전문점을 운영하기는 쉽지 않았을 터. 그러나 손님들은 “맛있다” “또 오겠다”라며 그를 일으켜 세웠다. 단골손님이 하나, 둘 늘면서 힘들었던 시간은 점차 상쇄됐다. 서 대표는 “식당이 오픈한 날부터 손님이 많았고 맛있다고 해주셔서 버틸 힘이 생겼고 즐거웠다”라며 “잠을 자는 시간을 쪼개며 벨리댄스 강사와 족발전문점 겸업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명절 때를 제외하고 쉬는 날이 없다는 그는 강철 체력을 발휘하고 있다.  

 

벨리댄스 강의를 잠시 쉴까도 고민했지만 수강생들의 만류로 계속 해야 할 것 같다. 여성의 아름다움이 잘 드러나는 벨리댄스를 소화하는 그를 존경의 눈빛으로 바라보는 수강생들의 시선이 머무는 곳. 족발1번지에서 족발 삶기, 설거지, 무김치 담그기 등을 직접 하느라 부르튼 손이다. 서 대표가 얼마나 열심히 사는지 손을 보면서 느끼는 수강생이 많다. 여러모로 그는 벨리댄스 수강생에게 멋진 스승이다. 매번 손수 곡을 선정해 동작 하나하나까지 섬세히 준비하는 프로 정신과 거친 손도 마다치 않는 사업가의 면모가 수강생들에게 감동을 준다. 하나의 목표가 있으면 진득하고 성실하게 소화하는 그는 어디를 가나 인기 만점이다.

 


 

맛집의 기본은 청결

서 대표의 완벽주의는 벨리댄스 강의를 할 때처럼 족발1번지 안에서도 잘 드러난다. 족발1번지가 맛집으로 유명세를 타자 족발음식점에서 몰래 찾아오기도 한다. 요식업을 하는 사람 눈에 가장 잘 보이는 부분은 족발을 삶는 청결한 환경이다. 많은 양의 족발을 오랫동안 삶으면 힘들고 지쳐 주변 정리를 미룰 수 있지만 서 대표는 다르다. 늘 주방을 청결하고 깨끗하게 관리한 후에 족발을 삶는다. 족발을 좋아하는 손님은 건강에 관심이 많은 편이다. 구운 고기보다 삶은 고기가 몸을 확실히 덜 자극해 족발을 먹기 때문이다. 때론 수유하는 아내를 위해 족발을 사는 자상한 남편 고객도 있다. 족발을 맛있게 먹는 고객을 생각하면 청결을 고집할 수밖에 없다는 서 대표.  

 

“직원들이나 다른 사람 눈에 보이지 않지만 저는 손님 입장에서 부족하다고 느낄 수 있는 부분이 보여요. 직원들이 어떤 마음가짐으로 일하는지 컨디션은 어떤지 한눈에 파악할 수 있죠. 손님이 ‘맛있다’라며 만족하는 것이 제일 중요해요. 제가 자세히 살피지 않거나 직원에게 지시하고 끝내는 부분이 점차 늘어난다면 머지않아 문제는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경기불황 악재에 맛집이 살아남으려면 친절한 태도로 손님이 100% 200% 만족하는 서비스를 제공해야 합니다. 손님 만족을 위해 대표와 직원을 분리해 생각할 필요가 전혀 없어요. 일한 만큼 대가는 반드시 돌아오니까요.”

 

강원도에서 자란 소녀는 부모님과 함께 갑작스럽게 서울로 상경해 경제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 호텔을 운영해 부자가 되고 싶었던 소녀는 어른이 되어 돈보다 더 소중한 것이 있음을 깨달았다. 자신이 준비한 음식을 맛있게 먹고 행복해하는 손님의 표정을 보면 지쳤던 시간이 깨끗하게 씻겨 내려간다. 땀과 성실함으로 일궈낸 성과로 서 대표는 제2의 도약을 앞두고 있다. 그를 닮아 족발전문점으로 성공하고 싶은 이들의 간절함이 프랜차이즈 사업의 승승장구로 이어지길 소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1125)
  • 대표전화 : 02-780-0990
  • 팩스 : 02-783-25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운정
  • 법인명 : 데일리뉴스
  • 제호 : 종합시사매거진
  •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0618
  • 등록일 : 2010-11-19
  • 발행일 : 2011-03-02
  • 발행인 : 최지우
  • 편집인 : 정하연
  • 종합시사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종합시사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newszine@naver.com
ND소프트